한국항만물류협회  >  항만물류소식  >  국내소식

 
 
 
  부산·경남·전남, 항만배후단지 육성 손잡았다
  운영자   2020-10-13    16:48:15
  
남해안 3개 시·도가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단지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부산시는 경남도 전남도와 지난 8일 항만배후단지 환경 조성을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을 중앙정부와 국회 관련 상임위에 공동으로 건의했다고 11일 밝혔다.

공동건의문의 주요 내용은 항만배후단지 입주제한 업종인 농림축산물 제조·가공업의 입주 여건 조성 제조업 입주기준 완화 제조업과 물류업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복합업종 허용 등이다.

시는 2018년부터 부산항 신항 등 자유무역지역에 농림 축산물 제조·가공업체의 입주를 허용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해왔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도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유무역지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20대 국회에서 대표발의했으나, 국회 임기 만료로 자동 폐기되자 21대 때 재발의했다.

경남도는 지난 6월부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관세청 등 중앙부처 등과의 면담을 통해 항만배후단지의 물류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의 조속한 개선을 위해 남해안 3개 시·도가 공동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지난 731남해안 상생발전 협의회 협약서체결에 따라 구성된 남해안 항만물류도시협의체가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단지 활성화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출처 : 국제신문(2020. 10. 13)

 
현재 까지는 답글이 없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200자 이내로 글을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공백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