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만물류협회  >  항만물류소식  >  국내소식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1단계 조성공사 발주
  운영자   2017-07-28    09:41:57
  
   170728(조간)_인천신항,_항만배후단지_조성으로_환황해_중심항으로_거듭난다(항만개발과)_최종.hwp (size:2.728 MB )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조성으로 환황해 중심항으로 거듭난다
- 해수부,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1단계 조성공사 발주... 2020년까지 3,490억원 투자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컨테이너 전용항만인 인천신항의 복합물류단지 부족문제를 해소하고 안정적인 화물 처리능력을 갖추기 위해, 총  3,490억 원을 투자하여 28일(금) 항만배후단지(1단계) 조성 공사를 발주한다.

 수도권의 관문항인 인천신항은 지난 2007년 12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진입도로 및 호안* 축조공사를 완료하였으며, 2015년 6월 3천TEU급 컨테이너 부두 1선석 개장을 시작으로 현재 총 5개 선석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11월까지 2천TEU급 1선석을 추가로 개장할 계획이며, 현재 처리 가능한 물동량***의 2배 가량인 연간 210만TEU의 물동량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된다.

   * 호안 : 해안을 보호하는 둑

 ** 운영현황 : (선광 컨테이너터미널) 3개 선석(3천TEU 1선석, 2천TEU 2선석) 전체 개장
              (한진 컨테이너터미널) 3개 선석(3천TEU 1선석, 2천TEU 2선석) 중 2개 선석 운영

 *** 기존 인천신항 컨테이너 처리실적/하역능력 : (‘15년) 30만TEU/54만TEU, (’16년) 82만TEU/109만TEU

 새로운 부두 개장에 대비하여, 해양수산부는 컨테이너 부두 후면 배후단지 214만㎡를 3개 구역으로 나누어 단계적*으로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먼저 올해 4월 매립이 완료된 1구역(66만㎡)을 대상으로 사업비 1,195억원을 투입, 10월부터 착공하여 2018년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이어 2?3구역에 대해서도 사업비 2,295억원을 투입, 항로 유지준설토* 등을 활용하여 매립을 진행하고 2020년까지 항만배후단지(1단계)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 항로의 적정수심 유지를 위해 퇴적된 토사를 파낸 흙

  ** 1구역 66만㎡(‘18년말), 2구역 94만㎡(’20년말), 3구역 54만㎡(’20년말)

김명진 해양수산부 항만개발과장은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1단계 개발이 완료되어 복합물류단지 부족 문제 등이 해소되면, 보다 안정적인 항만 운영 및 항만물동량 추가 확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인천신항이 환황해권의 중심 항만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출  처 : 해양수산부 보도자료

 
현재 까지는 답글이 없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200자 이내로 글을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공백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