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만물류협회  >  회원사동정  >  회원사동향

 
 
 
  CJ대한통운, 제주-경인항 신규항로 개설
  운영자   2020-10-08    09:16:10
  
 CJ대한통운이 제주-경인항 신규 연안해송로를 신규 취항했다.

CJ대한통운은 제주 서귀포항과 경인항 아라뱃길 인천터미널을 잇는 연안항로에 5000t급 화물선을 투입했다고 25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8월부터 진행된 항로 및 안전점검 등의 시험운항을 마무리하고 이 항로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경인항 아라뱃길에서 하역된 화물은 경인항 김포터미널 내 수도권 물류유통센터로 옮겨져 보관유통된다. 이 센터는 서울 경기 등 수도권과 인접해 있고 외곽순환고속도로와 직접 연결돼 효율적인 배송이 가능하다. 또한 총 27390규모의 화물야적장을 갖추고 있다.

이번 제주-경인항 해상운송로 취항으로 기존에 제주-목포·완도항 해상운송 후 육상운송되던 제주 화물의 연안해송통로가 새롭게 열리게 됐다. 연안해송을 통해 친환경 물류에도 기여할 수 있고 화물수요에 맞춰 정기적인 운항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게 CJ대한통운의 설명이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운송경로가 다양화되면 화물특성과 소비처에 맞춰 효율적인 운송이 가능하다. 또한 대규모 운송수단을 통한 복합운송으로 온실가스 저감효과도 거둘 수 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경인 아라뱃길을 통해 별내 동두천 양주 하남 위례 안양 등의 수도권 남북부 지역에 건설되는 민간 열병합복합발전소 건설현장에 수백톤이 넘는 가스터빈 발전기 부속자재 등의 운반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왔다.

지난 20129월 별내 발전설비를 시작으로 최근 8월까지 아라뱃길과 한강을 거쳐 운송한 발전설비는 약 200여 항차에 이른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화물 특성과 소비처 등을 고려해 최적화된 운송경로와 전문장비를 운영하고 있으며, 운송수단 전환을 통한 녹색물류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 코리아쉬핑가제트(2020. 9. 28)

 
현재 까지는 답글이 없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200자 이내로 글을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공백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