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동정회원사동향

회원사동향

CJ대한통운, 우즈벡서 천연가스 처리시설 프로젝트 물류 수주 2021-03-09
첨부파일1
첨부파일2

CJ대한통운은 지난 24일 중동지역 자회사 CJ ICM이 우즈베키스탄 수르칸다리야 남부지역에 건설하는 천연가스 처리시설 프로젝트 물류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프로젝트 물류는 대규모 사회기반시설 설치, 생산시설물 건설 등 특정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재 및 중량물을 현장 일정에 맞춰 운송·공급하는 물류를 의미한다.

CJ ICM은 중국을 비롯해 벨기에,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등 5개국에서 각 기자재를 선적해 해상운송, 환적, 통관, 하역, 내륙운송 등 종합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운송 목록에는 무게 500t 이상의 초중량물이 포함돼 있으며, 모든 운송 화물의 총 무게는 약 8,000t에 이른다. 이는 성인 한 명의 몸무게를 70kg으로 가정하면 약 11만 명을 싣는 무게다.

각 국가에서 우즈벡 건설지역까지 해상과 내륙을 통해 운송되는 1회 이동거리는 2만여㎞에 달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중량물 운송 전문인력과 화물선, 운송차량, 유압식 모듈 트레일러 등 대규모의 인력과 물류장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초중량물 운송의 경우 작은 충격에도 흔들림이 커 높은 물류설계기술과 경험이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 CJ ICM은 해상 운송시 태풍, 폭우 등 기상 악화에 대비해 24시간 기상관측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했다. 비상 상황 발생 시 대안경로 운행, 대체 장비 투입 등 위기대응 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물류를 수행한다.

내륙 운송의 경우 CJ ICM은 500t이상의 무게를 견디며 운송하기 위해 유압식 모듈 트레일러를 투입한다. 화물의 하중 산출, 고박 위치 선정, 특수 받침목 제작 등 정교한 무게 분산 작업을 진행한다. 또한 도로 포장상태와 곡선, 고도변화 등에 민감한 만큼 속도는 시속 20㎞ 안팎으로 유지한다.

기자재의 무게, 높이, 폭 등을 고려해 운송 중 발생되는 장애물을 제거하는 ‘시빌 워크(Civil Work)’ 작업도 병행한다. 대부분 설계 하중이 50t미만인 일반적인 다리를 통과하기 위해 사전에 교량을 철거하고 도로 위 전선, 신호등, 표지판 등을 철거하는 공사를 진행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우즈벡 천연가스 처리시설 프로젝트 물류를 기반으로 초중량물 운송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 ICM은 물류설계기술, 현지 인적‧물적 네트워크 등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중동‧중앙아시아의 중량물 운송 분야 1위 기업의 명성을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며 “다수의 프로젝트 경험을 토대로 수준 높은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세계 시장에 ‘K-물류’의 위상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코리아쉬핑가제트(2021. 2. 25)
이전글 CIP-목포신항만운영, 해상풍력 지원항만 MOU 체결 2021-03-09  
다음글 인터지스, 창립 65주년 기념 저소득 가정에 후원금 전달 2021-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