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물류소식국내소식

국내소식

IPA, 설립 이후 정기 컨테이너 항로 30개 신규 유치…2005년 36개 대비 2배 육박 2021-07-20
첨부파일1 (ipa 보도자료) 210718 ipa. 설립 이후 정기 컨테이너 항로 30개 신규 유치…2005년 36개 대비 2배 육박.hwp
첨부파일2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가 출범한 2005년에는 36개에 불과하던 정기 컨테이너 항로가 지난 16년간 30개의 항로를 새롭게 유치하면서 66개로 증가해 2배 가까이 성장했다.

 

정기항로는 201451개로 증가해 처음 50개를 돌파한 뒤 글로벌 경기침체 여파로 소폭 감소한 2018년을 제외하고는 꾸준한 유치노력으로 202061개로 증가한 뒤 20217월 현재 총 66개의 노선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세계 70여개 항만, 64개 도시를 컨테이너 항로로 연결해 지역경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가 시작된 2020년부터 올해 상반기에도 화주, 선사를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적극 펼쳐 2020년에 6, 2021년 상반기에 4개 항로를 신규 유치하면서 위기의 파도를 넘고 항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 (최근 5컨 정기항로수) ’1759 ’1857 ’1958 ’2061 ’21.766

 

* 인천항 항로 상세내역은 붙임 및 별도 제공파일 참조

 

인천항에는 현재 38개의 선사가 192척의 선박을 투입하여 주당 89회 기항하고 있으며, 이중 국적선사는 14, 외국적선사는 15, 한중합작 카페리선사는 9개이며, 가장 많은 서비스를 투입하고 있는 선사는 고려해운으로 인천항에서 15개의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동북아시아(일본, 중국 등) 항로 31, 동남아시아(베트남, 싱가포르 등) 항로는 32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인천항의 지리적 강점 및 인프라, 지역산업구조, 수도권 배후지를 활용해 동북아·동남아 서비스를 인천항 핵심항로로 성장시켜 나갈 예정이다.

 

아시아 외에도 러시아, 아프리카, 미주를 연결하는 항로가 인천항에 기항하고 있으며 특히, 미주항로를 서비스하고 있는 HMM‘THE 얼라이언스회원사(HMM, ONE, 하파그로이드, 양밍라인)2020년 가입하면서 1TEU급 이상의 대형 선박이 투입되고, 미주 서비스를 제공하는 선사들이 실질적으로 확대되면서 인천항 미주교역 활성화의 기반을 다졌다.

 

이러한 항로유치 노력의 결과로 2005115TEU 수준이었던 인천항의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도 2013216TEU를 기록하며 연간 물동량 200TEU 이상을 달성하였으며, 2017305TEU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300TEU를 넘어섰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의 여파에도 5.8% 상승한 327TEU로 집계되며 꾸준히 물동량이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앞으로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인도, 중동 및 구주노선 등 신규 원양노선을 유치해 인천항을 통해 오대양을 누빌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면서, 본격적인 콜드체인·전자상거래 특화단지 운영에 앞서 인천항 인프라 장점 및 인천국제공항 자유무역지대와의 연계성을 살린 Sea&Air 화물 등 고부가가치 화물을 유치해 글로벌 항만으로 나아가기 위한 역량도 높여갈 계획이다.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만공사 창립이후 16년 동안 여러 어려운 상황이 있었음에도 인천항 물류 업·단체의 도움으로 컨테이너 정기서비스 개설을 지속적으로 이루어낼 수 있었다앞으로도 인천항 물류 업·단체와 협업을 통해 인천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더 다양한 항로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글 울산항만공사, 2021년 스마트 해상물류 x ICT멘토링 Day 온라인 세미나 개최 2021-07-20  
다음글 IPA, 2021년도 재난 상황 대비 ‘긴급출동 수방단’ 본격 운영 2021-07-20